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립니다 / Mail / Sitemap

 

 

현재위치: HOME > 주변관광지 > 아름다운 부석사

 


   ◎ 소재지: 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부석사는 신라 문무왕(文武王) 16년(676) 해동 화엄종의 종조인
      의상대사가 왕명으로 창건한 화엄종의 수사찰이다.
      대사가 당나라에 유학하고 있을 때 당 고종의 신라 침략 소식을
      듣고 이를 왕에게 알리고, 그가 닦은 화엄의 도리로 국론을 통일
      하여 내외의 시련을 극복하게 하고자 귀국하여 이 절을 창건하
      였으며  우리나라 화엄사상의 발원지가 되었다.

      부석사라 이름하게 됨은 불전 서쪽에 큰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
      는 아래의 바위와 서로 붙지 않고 떠 있어 뜬돌이라 한데서 연유
      하였다 한다. 고려시대에는 선달사 혹은 흥교사라 불리었다.
      1916년 해체 보수시 발견된 묵서명에 의하면 고려 초기에 무량
      수전 등을 중창하였으나 공민왕 7년(1358) 적의 병화를 당하여
      우왕 2년(1376) 무량수전이 재건되고, 우왕 3년(1377) 조사당이
      재건되었다. 

  경내에는 신라시대 유물인 무량수전 앞 석등(국보 제17호), 석조여래좌상(보물 제220호), 삼층석탑(보물 제249호),
  당간지주(보물 제255호), 석조기단 등이 있고, 고려시대 유물인 무량수전(국보 제18호), 조사당(국보 제 19호),
  소조여래좌상(국보 제45호), 조사당 벽화(국보 제46호), 고려각판(보물 제735호), 원융국사비 등이 있다.

  특히 무량수전은 우리나라 최고의 목조건물 중 하나이며 조사당벽화는 목조건물에 그려진 벽화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현재 유물관 안에 보관되어 있다. 무량수전 안에 봉안된 여래좌상은 국내에 전해하는 최고의 소상이다.
  무량수전 서쪽에 있은 우물은 의상대사의 호법룡이 살았다는 우물이라 전한다.

 


   신라 문무왕 1년(661)에 의상스님이 화엄학을 공부
   하기 위해 당나라에 갔을때 의상스님을 연모한 '선
   묘'라는 낭자가 있었다. 의상스님이 장안 종남산
   지상사의 지엄상장 문하에서 10년간의 수학을 마치
   고 심오한 경지에 이른후 귀국 뱃길에 오르자 뒤늦
   게 소식을 들은 선묘가 선창으로 달려갔으나 의상
   스님이 탄 배는 벌써 수평선 뒤를 사라지고 없자 바
   다에 몸을 던져 용으로 변신하여 의상스님이 탄 배
   를 호위 무사히 구국하였다 한다.
   그후 의상스님이 화엄을 펴기 위하여 왕명으로 이곳
   봉황산 기슭에 절을 지으려고 할때 이곳에 살고있던

   많은 이교도들이 방해하자 선묘신룡이 나타나 조화를 부려 이 바위를 공중으로 들러올려 물리쳤다 하여 '부석'
   이라 불렀다고 한다.
   조선 숙종 때 이중환의 택지리 기록에 의하면 '아래횟바위 사이에 약간의 틈이 있어 살을 넣어 당기면 걸림없이
   드나들어 뜬돌임을 알 수 있다."라고 적혀 있다. 이리하여 절 이름을 '부석사'라 불렀으며, 그후 선묘신룡이 부석
   사를 지키기 위해  석룡으로 변신하여 무량수전 뜰 아래 묻혔다는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 부석사 무량수전
◎ 국보 제18호
◎ 소재지 : 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148
◎ 보처 :주물의 좌우에 모신 보살
◎ 주심포 :기둥머리에 얹은 포
   이 건물은 부석사의 본전을 보처없이 화엄도량에 서방
   극락세계의 주불인 아미타물을 모리고 있다.
   신라 형식으로 보이는 돌기단 위에 초석을 다듬어 놓고
   그 위에 배흘림 기둥을 세웠다. 정면 5칸, 측면 3칸의
   규모로 주심포 양식의 대표적 건물로 널리 알려져 있으
   며, 우리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으 중의 하나로 유
   명하다.


  고혀 현종 7년 원융국사(964~1053)가 중창하였다.   1916년 실시된 해체공사때 발견된 서북쪽 귀공포의
  묵서명에는 공민왕 7년(1358) 왜구에 의하여 건물이
  불타서 우왕 2년(1376) 다시 지었다고 되어 있다.
  조선 광해군 3년(1611)에 서까래를 갈고 단청을 하
  였으며, 1969년에도 보수하였다.

  건물 천장부의 아름다움과 장엄함은 외관의 세련된
  풍모와 아울러 한국건축의 가장 빼어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 소재지 :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전하는 말에 의하면 이나무는 부석사를 창건한 의상조
  사가 중생을 위하여 짚고 다니시던 지팡이를 이곳 조사
  당 처마맡에 꽂았더니 가지가 돋아나고 잎이 피어 오늘
  에 이르렀다 하며, 비와 이슬을 맞지 않고서도 항상 푸
  르게 자라고 있다.
  일찍이 퇴계 이황선생이 부석사를 찾아와 이 선비화에
  대한 시를 짓기도 하였다 한다. 이 선비화의 학명은 골
  담초라고부른다.

 

 
054-634-0747
010-5421-8295 010-2910-8295
 
 
농 협 033-01-038565 홍상진

 

Copyright ⓒ 2004 [ 부석사 가는 길에...054-634-0747 / 010-2910-8295펜션&카페 ] All Rights Reserved.
주소 : 우)  사업자등록번호 : 512-08-40025  [사업자정보공개] 
예약/안내전화 : 054-634-0747 010-5421-8295 010-2910-8295  메일 : zaxon78@gmail.com
상호 : 부석사가는길에레스토랑  홈페이지 제작 : 안동닷컴